광주-전남 민선8기 상생호 닻 올리다 ... '순풍'

28일 광주·전남 대번영 시대 위한 ‘광주·전남 상생발전위원회’ 개최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2022년 07월 29일(금) 09:31
광주-전남 상생 향한 항해 시작
강기정 광주광역시장,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28일 오전 전남도청 서재필실에서 '광주·전남 공동혁신도시 발전기금 조성 상생발전 협약서'에 서명을 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광주광역시]
광주전남 상생을 향한 합의서에 서명한 후 기념촬영하는 강기정-김영록(오른쪽)


- 첨단 반도체특화단지 공동조성 등 11개 신규협력과제 발굴 추진
- 공동혁신도시 발전기금 조성 연 50억원, 2023년부터 출연 합의
- 광주 군공항 이전, 기부 대 양여 방식과 특별법 제정 등 투트랙 전략 추진
- 강기정 시장 “초광역협력사업 통해 수도권 집중·지방소멸에 대응하자”



[프레스존] 광주광역시와 전라남도는 28일, 전남도청 서재필실에서 강기정 광주시장과 김영록 지사가 참석한 가운데 ‘2022년 광주·전남 상생발전위원회’를 개최해 광주·전남 대번영 시대를 위한 첨단 반도체 특화단지 조성 등 11개 신규과제를 공동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새롭게 발굴된 신규과제는 ▲광주·전남 반도체 특화단지 조성 ▲광주·전남 첨단의료복합단지 조성 ▲서남권원자력의학원 건립 ▲광주·전남 특별지방자치단체 설립 추진 ▲광주·전남 광역철도 건설 ▲광주·전남 고속도로 건설 ▲전남 국립 의과대학 설립 유치 ▲광주+전남 연계 에너지신산업 협력 확대 ▲탄소중립·에너지대전환 기후동맹 선언 등 총 11건이다.

민선8기 광주·전남 상생1호 협력사업인 ‘광주·전남 반도체 특화단지’를 시·도 접경지에 1000만㎡ 규모로 조성해 광주·전남에 첨단 반도체 기업을 유치하고 반도체 핵심 인재양성에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광주 디지털헬스케어’와 ‘전남 면역치료’의 시너지 창출로 국가적 미래산업을 견인할 광주·전남 첨단의료복합단지 조성 및 서남권원자력의학원 건립을 위해 실무TF를 구성하고 용역 등을 협의·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초광역 경제공동체 구축을 통해 광주·전남 특별지방자치단체 설립을 추진해 광주·전남이 새로운 국가발전 축으로서 대한민국 균형발전의 중심지로 우뚝 서기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광주∼나주와 광주∼화순간 광역철도, 광주를 중심으로 한 순환교통망 구축, 광주∼완도간, 광주∼고흥간, 광주∼영암∼진도간 고속도로 구축으로 시·도민의 교통편익 증진과 함께 지역균형발전 촉진을 위해 함께 협력키로 했다.

200만 전남도민의 염원이자 17개 시·도 중 유일하게 의대가 없는 전남에 지역공공의료 사령탑 역할을 할 국립 의과대학을 조속 설립할 수 있도록 광주·전남이 공동으로 유치 활동을 펼쳐 나가기로 했다.

또한, 광주·전남 연구 인프라를 활용해 분산에너지 및 직류산업을 육성하고 광주·전남 탄소중립·에너지 대전환 기후동맹을 선언하며 이를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쌀을 활용한 가공품 개발 등 광주·전남 우리쌀 소비촉진에 함께 노력하며, 관광인프라를 연계한 관광프로그램 공동운영으로 관광 브랜딩 사업을 상호 협력 추진 해 지역 관광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이번에 상정된 총 37건(신규 11건, 추진 중 과제 26건)의 공동협력과제는 지난 7월14일, 양 시도 실국장으로 구성된 실무위원회 회의를 통해 시도 간 의견을 조율하고 보완하는 등 심도있는 논의를 거쳐 이날 확정했으며, 앞으로 양 시도는 이날 논의된 협력과제가 시도민들이 실질적으로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소통·협력하고 적극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이번 광주·전남 상생발전위원회에서는 혁신도시 발전기금 조성, 광주 군공항 이전 등 현안문제에 대해 논의하고 진전을 이뤘다.

먼저 혁신도시 발전기금 조성은 2006년 나주 지역 혁신도시가 전국 유일의 시·도 공동 혁신도시로 선정되고 같은 해 광주광역시장, 전라남도지사, 나주시장이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 지방세를 재원으로 공동발전기금을 조성키로 약속했다.

이후 2019년 혁신도시 발전기금 조성 및 복합혁신센터 건립에 관한 합의를 통해 국책 연구기관에 공동 용역을 시행하였으나, 발전기금 조성 규모 등 이견을 좁히지 못하였으나 지난 5월21일 3개 지자체장 후보가 만나 ‘광주·전남·빛가람혁신도시 상생발전협약식’을 갖고 산업·교통·환경 분야의 주요 상생과제를 실무적으로 협의·추진해나갈 것을 천명하면서 지속적인 협의를 해왔다.

광주·전남 상생발전위원회가 끝난 직후 강기정 광주광역시장,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윤병태 나주시장은 광주·전남 공동혁신도시 발전기금 조성을 위해 나주시가 연 50억원의 발전기금을 출연하고, 성과확산계정과 혁신도시육성계정을 두기로 하는 등 통 큰 결단으로 합의점에 도달할 수 있게 됐다.

앞으로 조성되는 공동혁신도시 발전기금은 공동혁신도시, 광주, 전남의 균형발전과 상생을 위한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광주 군 공항 이전 문제는 이전지역 지원대책 마련 등 범정부협의체의 실질적 운영을 촉구하고, 현행법에 따른 절차 진행과 특별법 제정 등 투트랙 전략 추진에 공동 노력하기로 했다.

또한, 이전지역 주민 수용성 제고를 위해 군 공항의 면적 조정 및 완충지역 확대, 훈련기능 조정을 국방부에 공동으로 촉구하기로 했다.

화순 동복댐은 낙후된 주민 생활환경 개선을 위해 양 시도는 정비사업의 원활한 추진에 협력하기로 했다.

강기정 광주시장은 “광주와 전남은 하나의 공동운명체로 상생의 핵심은 이익을 서로 공유하는 것이다”며 “그동안 해결하지 못한 현안사업은 지속적인 논의를 통해 해결방안을 제시하고 ‘광주·전남 반도체 특화단지 조성’과 같은 초광역협력사업 추진을 통해 수도권 집중과 지방소멸에 대응하는 광주전남의 새로운 시대를 열어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광주·전남의 현안문제는 이번 상생발전위원회를 계기로 큰 진전을 이루어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히며, 이어 “광주·전남의 단합된 힘과 저력으로 광주와 전남이 역사적인 대도약과 공동번영을 함께 이뤄나가자”고 말했다.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배진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프레스존 홈페이지(http://www.presszon.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hoahn01@hanmail.net